인도네시아 일반인 부부 명의로 되다 – 정통사암침 얘기 23

인도네시아 일반인 부부가 정통사암침을 배워 단시간에 명의가 되는 흥미진진한 정통사암침 얘기.

명의는 어떤 질병이나 통증이라고 할지라도, 또 난생처음 보는 질병이라고 할지라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오랫동안 공부한다고 해서 또 임상 경험이 많다고 해서 명의가 될 수 있는 필요충분조건을 만족시킬 수 없습니다.
명의가 되는 방법은 훌륭한 스승을 만나는 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사암침법을 포함한 모든 침술의 황제인 정통사암침으로써 명의가 될 수 있습니다.
일생일대의 명의가 되는 희열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 질병치료 백과사전

뉴스레터 구독 신청

 질병의 발생과 그 치유 – 특강 동영상

 질병치료 백과사전 –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럼블 동영상: https://rumble.com/vmi0mt–23.html?mref=iijn9&mc=6c210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각종 질병 치료 방법 등 동영상

뉴스레터 구독신청

 질병의 발생과 그 치유 – 특강 동영상

 질병치료 백과사전 –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정통사암침, 세계 최고의 침술
* https://bit.ly/3keLs01
* https://ochim.com/인도네시아-일반인부부-명의되다-정통사암침-얘기-23/
* https://bit.ly/인도네시아-일반인부부-명의되다-정통사암침-얘기-23

“인도네시아 일반인 부부 명의로 되다 – 정통사암침 얘기 23”에 대한 댓글 1개

  1. 2021년 11월 10일
    엊저녁에 인도네시아인 제자가 캘리포니아주에 도착했다고 인사차 전화를 했습니다.
    여동생 난소암 수술 후 정통사암침으로써 계속 치료를 (언니로부터 배운 후부터 자가 치료 중) 해왔는데, 각종 검사 결과 암의 흔적을 전혀 발견할 수 없었으나, 오른쪽 신부전이 있어서 걱정을 하고 있어 치료 방법을 알려줬습니다.
    15개월짜리 손녀는 걸음을 걷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아직까지는 두 걸음밖에 걷지 못하지만 돌이 지나도 걷기를 무서워하던 아이가 걷기 시작한 것이 기적이라고 며느리가 매우 고마워한다고 합니다. 손녀 부모가 자석으로 손녀를 치료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환자를 울렸다고 합니다. 거의 평생을 극심한 통증으로 고생했던 환자였는데, 단 한 번의 정통 사암침 치료로써 모든 통증이 사라지자 울음을 참을 수 없었던 겁니다. 그런데… 이 환자의 아들이 양의사인데 그동안 엄마를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 사실…
    미국으로 오기 며칠 전에 백혈병 환자가 치료를 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백혈병 환자 치료 방법을 묻기에 알려줬습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뉴스레터 구독 신청

음식과 건강에 대한 옳은 내용만 보내드립니다.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습니다.

수강 후기 및 치료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