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 (Probiotics) – 먹어도 효과가 없는 이유

뉴스레터 구독신청
질병의 발생과 그 치유 – 특강 동영상 공개

사암침법을 포함한 모든 침술의 황제인 정통사암침법으로써 명의를 배출하는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에서 프로바이오틱(probiotics)에 관한 올바른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알고 제대로 쓰면 보약, 모르고 쓰면 낭비에 불과하다.


프로바이오틱, 혹은 유산균이라고 약칭해서 다양한 건강보조식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의 장점은 너무나도 많아서 포스팅 하나로 다 설명하기가 모자랄 정도!

우리 몸의 건강은 장 건강에서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으로, 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건강을 기대하기 힘들다.
신경써서 음식을 먹고 영양제를 섭취해도, 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소화나 흡수가 안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약을 먹어도 약효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우리 몸의 면역의 80%가 장에 있고, 장 건강은 유해균과 유익균(프로바이오틱)의 균형에 달려 있다.

그래서 프로바이오틱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유산균’이란 단어가 수시로 광고에 많이 등장하지만, 정작, 현실에서는 좋은 프로바이오틱 제품을 찾기가 쉽지 않다.

제품이 되었던 음식이 되었던 ‘먹는’ 프로바이오틱이 효과를 내려면, ‘대장까지 살아서 도달’해야 한다.
가장 큰 명제이자, 가장 큰 숙제이다.
현실에서는, 제품 함량에 문제가 있거나 장까지 도달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거나 제조나 유통상의 문제로 인해, 전혀 효과가 없거나, 오히려 장 건강을 헤치는 제품도 많다.

프로바이오틱 제품 복용시 효과를 검증하는 이중맹검 실험에서 “특별한 이득이 없다”는 결과가 자주 나오는 이유다.

아래는,  프로바이오틱 박테리아들이 살아서 대장까지 도달하는 과정에서 직면하는 현실적인 문제들을 정리해 봤다.

첫 번째 애로 사항은 제조와 유통에 있다.

프로바이오틱의 여정은 제조공장에서부터 시작된다.
캡슐이나 타블렛, 음식이나 음료수에 담겨 이동이 시작되는데,
대장까지 살아서 도착하기 위해선 가는 내내 살아 있어야 한다. (신통방통한 프로바이오틱이지만, 부활하는 능력까지 있는 건 아님!)

중간에 말라버리거나 온도가 너무 높으면 쉽게 죽는다.
문제는, 살아서 발효활동을 하는 생명체이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도 먹이를 필요로 한다는 사실.

프로바이오틱 제품 종류별로 특징들을 살펴 보자.

일반 상온 제품

보통 가루 형태로 된 프로바이오틱 균이다.
박테리아의 생존에 꼭 필요한
수분과 먹이가 결여된 상태이다.
상온 보관을 하다보니 온도와 습도에도 취약하다.
얘네들이 살아 있는지도 의심이 가는 것이…

프로바이오틱이 살아서 활동을 하면 주 활동인 발효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활발한 활동을 통해 발효가 지속되다 보면 캡슐이나 병이 터져야 정상인데 (김치 터지 듯!) 보통은 선반 위에서 몇 개월씩 잠잠하다.

상당수 굶어 죽었다고 보면 된다.

냉장 보관 제품

냉장 보관을 하게 되면 박테리아의 대사와 성장을 둔화시킨다.

그래서 발효에 의한 ‘폭발 참사’를 막을 수 있다.

액상 제품

액체 상태의 제품, 혹은 요거트에 들어 있는 유산균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냉동보관을 하기 때문에 온도와 습도 관리가 잘 되고, 박테리아가 필요로 하는 수분과 먹이도 충분한 상태로, 생존률이 높아 보인다.
그런데 현실은, 먹잇감들이 그리 오래가지도 못 할 뿐더러, 발효 활동이 활발하다 보니, 프로바이오틱이 대사과정에서 배출하는 자체 부산물들이 문제를 일으킨다.
제품의 산도를 높여 오히려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다.
​결국, 살아있는 오징어를 수족관 차에 실어서 현지직송 하는 것 보다 어렵다는 말씀 되시겠다.

이는 제조사들도 인정하는 바이다.

대부분의 프로바이오틱이 소비자에게 도달하기 전에 죽는다는 것.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프로바이오틱 제품의 성분표시 라벨에는 FDA의 권고에 따라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원재료명:
비피도박테리아 35624
제조시 3 X 109 마리 / CFU
유통기한 내 3 X 107 마리 / CFU

쉽게 바꿔 말하면, 박테리아의 99%가 섭취 이전에 죽는 다는 사실을 제조사도 인정한다는 것이다.

제조와 유통과정을 잘 견뎌내고 살아남은 박테리아들이 있다고 치자.
하지만,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마지막 승부’의 배경음악이 들리는 듯 하다… -_-;)
프로바이오틱이 살아서 대장까지 도달 하려면 진짜 어려운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바로 우리의 위장과 소장이다.

위장에서 분비하는 위산은 pH 1.5~3.5의 강산이다. 음식의 소화 뿐만 아니라 유해 박테리아의 살균을 담당한다.
프로바이오틱이라고 봐주지 않는다. 매우 적대적인 환경이다.

그래도 내가 먹은 유산균이 어쩌다가 강력한 위산을 견디고 소장으로 넘어갔다고 치자.

소장에서는 갑자기 pH 농도가 확 바뀌는데, 이런 드라마틱한 환경 변화 자체가 대부분의 박테리아에겐 치명적이다.
그리고 설상가상으로 소장에서는 소화효소가 분비된다. 이제 프로바이오틱은 소화대상인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 험난한 환경을 뚫고 대장까지 프로바이오틱을 안전하게 전달하기 위해 이중 코팅 된 제품을 선호한다.

요거트를 수저로 막 퍼먹어 봐야 소용 없고, (특히 유산균이 싫어하는 설탕 잔뜩 들어간 제품들) 청국장 끓여 먹어봐야 유산균 시체만 퍼먹는 셈이다.

쩝!

우여곡절 끝에 살아서 대장까지 도달한 박테리아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제부터는. 이미 그 곳 환경에 적응해서 살고 있는 수 조 마리의 박테리아들과의 생존 경쟁이 시작된다.

기존에 있던 박테리아들은 새로 들어온 박테리아들과 먹잇감만 놓고 경쟁하는 것이 아니다.
새로운 박테리아가 들어오면 자연 항생물질을 내 뿜는다.
병원균의 침입에 대항하기 위한 메카니즘인데, 새로 들어온 프로바이오틱이라고 예외는 없다.
이들 자연 항생물질은 아직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신참 프로바이오틱에게는 치명적이다.
따라서 결론은…

기본적으로, 프로바이오틱을 입으로 섭취하는 방법은 최선의 방법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대로 프로바이오틱 제품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항생제 치료를 마친 직후와 같이 도움이 되는 상황들이 분명히 존재한다.
다만, 프로바이오틱 제품 선택이 쉽지 않다는 것. (늘 그렇지 뭐… T-T)

프로바이오틱을 지속적으로 먹어 주는 것 보다는 건강한 장 내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장 내 환경을 어항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어항 청소와 관리를 잘 하고 먹이를 잘 줘서 금붕어들이 자기들 끼리 알아서 건강하게 생육하고 번성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면 되는 것이지,
어항에 있는 물고기들을 다 죽이면서 계속해서 새로운 금붕어를 넣어 주는 것이 현명한 방법은 아닌 것처럼.

그런데, 우리의 식습관은?

쉰들러리스트 만큼이나 힘들게 프로바이오틱을 대장까지 살려서 도달하게 해 놓고 굶겨 죽이기 일 수다.
유익균들이 좋아하는 먹이는 바로 섬유질이다.
과일, 채소 섭취를 늘리면 되는데, 현대인들이 충분한 섬유질을 섭취하기란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 하다.
반대로 유해균들이 좋아하는 먹이는 햄, 소시지 같은 가공육과 단백질, 지방이다.
비교적 간편하게 식이섬유를 보충 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Psyllium Husk다.
한국말로 ‘차전자피’ (더 안 와닿는다… -_-;;;)
차전자피 (질경이 씨앗의 껍질)에는 수용성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금붕어 밥 주듯 오늘도 열심히 유산균 밥 주시는 하루가 되시길…^^
혹시라도 프로바이오틱 무용론에 빠지지는 마시길 바란다.
좋은 프로바이오틱 ‘제품’을 찾기 어려운 것이고 입으로 섭취하는데에 어려움이 있는 것이지, 프로바이오틱 자체는 건강의 기본이다.

아래 방송을 들으시면서 본인의 장 건강 상태를 점검 해 보시기 바란다.

질경이 효능과 차전자피 효능 알아보기: http://cbs9799.tistory.com/142

원문: http://drjoshuacho.com/blog.html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각종 질병 치료 방법 등 동영상

정통사암침, 세계 최고의 침술

https://bit.ly/2Fvpkeo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