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awa syndrome - 세가와 병 (세가와 증후군) 치료 방법

다음 백과의 설명

세가와 증후군 (도파 반응성 근육긴장 이상, Segawa Syndrome, DRD, Dopa-responsive dystonia) 비정상적인 걸음걸이가 특징인 희귀한 유전성 질환. 무의식적인 근육 수축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운동이나 자세를 보인다. 오전보다 오후가 될수록 증상이 악화한다는 특징이 있다. 평균 6세 전후로 증상이 뚜렷해진다. 희귀한 질환이라 뇌성마비로 잘못 진단되는 경우가 있다. 근육긴장이상 (Dystonia)이란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무의식적인 근육 수축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운동이나 자세를 보이는 증상이다. 파킨슨병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지만, 별개의 질환이다. 1976년 마사야 세가와에 의해 처음 보고돼 세가와 증후군이라 불린다. 마사야 세가와는 이 질환을 ‘뚜렷한 주간 변동 (Diurnal fluctuation)을 나타내는 유전성 진행성 근육긴장이상증’이라 설명했다. 주간 변동이란 오전보다 오후나 저녁에 증상이 악화됐다가 수면 이후 호전되는 특징을 일컫는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자주 발생하며 증세도 심한 경향이 있다. 일반적으로 6세 전후로 증상이 뚜렷해진다. 그러나 희귀한 질환이라 뇌성마비로 잘못 진단되면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치료하지 않으면 10~15년 정도에 걸쳐 증상이 점진적으로 진행돼 결국에는 전신에서 근육긴장이상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청소년기나 성인기에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증상이 덜 심각한 편이다. 원인 GCH-1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발생한다. GCH-1 유전자 돌연변이는 도파민 합성에 관여하는 효소를 부족하게 만든다. 도파민은 신경세포로부터 신경 자극을 전달하는 신경전달물질로, 두뇌가 신체 움직임을 제어하는 등의 기능을 하기위해 필요한 물질이다. 따라서 GCH-1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체내에 도파민이 부족해지면 세가와 증후군의 특징적인 근육긴장이상이 나타나게 된다. 치료 도파민 결핍을 보충하기 위해 약물치료를 진행한다. 도파민 전단계약물인 레보도파 (Levodopa)를 소량 투여하면 대부분 정상에 가까운 반응을 얻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사람에 따라 즉각적으로 증상이 사라지거나 몇 달에 걸쳐 서서히 완화한다. 장기적으로는 저용량의 레보도파를 꾸준히 투여해 증상 재발을 막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의 이해

세가와 병은 단순하게 설명하자면, 간의 질환이다.

파킨슨과는 다른 질환이라고 하지만, 파킨슨도 간의 이상에 의한 질환이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증상이 다소 틀릴 뿐이지 근본적인 원인, 증상과 대책은 같다고 봐야 한다. 병명은 말 그대로 이름일 뿐이며, 그 것이 의미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갑돌이는 남자일 가능성이 높겠지만, 직업, 나이, 고향, 등에 관해서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다.

차두리씨가 말했다. “간 때문이야.”

간이 건강하지 못하면 피로를 쉽게 느끼는 것은 물론이고, 근육, 힘줄, 시력, 눈, 생식기, 그리고/또는 분노 조절 등의 문제가 생길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오전보다는 오후가 될수록 증상이 심해진다. 그리고 수면 이후 증상이 호전된다.”라고 하는 설명은 “끼니를 거르면 배가 고파지는 것은 유전에 의한 질병”이라고 하는 것과 똑 같다.

찰스 다윈의 적자생존의 법칙

웬만하면 유전성이라고 몰아붙이는 질병의 종류가 매우 많은데…
현대의 질병들을 보면 전에는 보도듣도 못하던 질병들이 생기고,
20~30년 전만 해도 희귀했던 당뇨병, 암, 등이 전염병처럼 퍼지는 것을 보면
찰스 다윈의 적자생존의 법칙이 틀린다는 것을 증명하는 쪽으로 진행되고 있다.
환자들의 번식력이 더 뛰어난 것일까?
환자들이 자손을 많이 낳아야겠다고 작심하고 실행에 옮긴 탓일까?
세가와 병이 유전?
후천적으로 생길 확률이 훨신 더 클 것이다.

DNA는 정체적이지 않고 매우 역동적이다.

태어나면서 모두 다 DNA 검사를 받는 것이 아니다. 태어날 때엔 정상인 DNA라고 할지라도, GMO, 백신, 환경 홀몬 등에 의해 DNA가 손상받아 돌연변이가 된 것처럼 생각될 뿐이다. DNA는 매 초마다 바뀌어야 정상이다.

레보도파 (Levodopa)

도파민 부족은 간이 건강하지 못해서 생기는 질병이라고 이해해야 한다. 도파민 부족으로써 생기는 대표적인 질병이 파킨슨 병이며, 파킨슨 병의 증상을 완화하려고 시도하는 대표적인 화학 물질이 레보도파다. 전혀 비자연적인 방법으로 화학 물질 (합성 도파민, 천연 물질이 아님)을 주입함으로써 당연히 간에게 악영향을 줄 수 밖에 없으며, 아래와 같은 부작용을 보일 수 밖에 없다. 설령 환자가 레보도파의 부작용을 느끼지 못한다고 해서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다. 어제까지만 해도 멀쩡했던 사람이 말기암 환자로 돌변하는 사례를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부작용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고 해서 문제가 없는 것이 아니라, 부작용을 느끼지 못할 따름이며, 언젠가 갑자기 증상을 느끼게 될 수 밖에 없다.

레보도파 (Levodopa)의 부작용

  • 비정상적인 사고 : 사실로 바꿀 수 없는 잘못된 믿음을 가지고 있음
  • 동요
  • 불안
  • 입을 꽉 다물거나 이를 갈기
  • 서투름 또는 비정상
  • 혼동
  • 삼키기 힘들다
  • 현기증
  • 과도하게 침을 흘림
  • 웰빙에 대한 잘못된 인식
  • 기절
  • 불편 함이나 질병에 대한 일반적인 느낌
  • 환각 (없는 것을 보고, 듣거나, 느끼는)
  • 손 떨림
  • 메스꺼움 또는 구토
  • 수족냉증
  • 얼굴, 혀, 팔, 손, 머리 및 상체를 포함하여 신체의 비정상적이고 통제되지 않은 움직임
  • 비정상적인 피곤이나 허약
  • 흐려진 시야
  • 어려운 배뇨
  • 입을 열기 어려움
  • 확장 된 (큰) 동공
  • 누운 또는 앉은 자세에서 일어날 때 어지러움이나 현기증
  • 이중 시력
  • 빠르고, 불규칙하거나, 두드리는 심장 박동
  • 안면 홍조
  • 눈꺼풀의 깜박임 또는 경련 증가
  • 방광 조절 불가
  • 정신적 우울증
  • 감정 변화
  • 피부 발진
  • 비정상적인 체중 증가 또는 감소
  • 등 또는 다리 통증
  • 피 묻은 또는 검은 대변
  • 오한
  • 경련 (발작)
  • 고혈압
  • 눈을 움직일 수 없다
  • 식욕 감퇴
  • 다리, 다리의 통증, 압통, 붓기
  • 창백한 피부
  • 길고, 고통스럽고, 부적절한 음경 발기
  • 목 쓰림
  • 복통
  • 얼굴의 붓기
  • 다리 또는 다리의 붓기
  • 커피 찌꺼기처럼 보이는 혈액이나 물질의 구토
  • levodopa의 일부 부작용은 대개 의료 조치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이 부작용은 몸이 약에 적응할 때 치료 도중에 사라질 수 있다. 또한 담당 의료인이 이러한 부작용을 예방하거나 줄이는 방법을 알려줄 수도 있다. 다음과 같은 부작용이 계속되거나 불편하거나 의문이 있는 경우 건강 관리 전문가에게 문의해야 한다: 복통, 입안의 건고, 식욕 감퇴, 악몽, 방귀, 변비, 설사, 피부의 홍조, 두통, 딸꾹질, 발한 증가, 근육 경련, 수면 문제

위의 부작용들을 보면 레보도파는 간 뿐만이 아닌 신장과 방광을 포함한 다른 장기들도 해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6세 전후로 증상이 뚜렷해진다.

미국 국립 보건원 (NIH)에 의하면 세가와 병은 보통 생후 12개월부터 12세에 발병한다고 하며, 자폐증은 1~4세에서 많이 생기는 것을 감안한다고 하면, 세가와 병이나 자폐증이나 백신 (예방 접종)에 의해 발병할 가능성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치료 방법

  • 대장정격
  • 해계, 연곡, 행간 사
  • 환자에게 다른 증상들이 있다면 그 증상들도 함께 치료를 해야 하며,
  • 이 경우에는 당연히 치료 방법이 바뀌어야 한다.
  •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에서 가르치는 김형관 보사법을 모르면 원하는 효과가 없을 수 있다.

정통사암오행침구학회 제공 건강 관련 참고 사항: http://sumo.ly/Gluj 정통사암침, 세계 최고의 침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